언론활동
 
작성일 : 12-04-19 15:26
자동차안전센터,"정부와 기업, 소비자와 소통해야’-오토타임즈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900  
   http://autotimes.hankyung.com/apps/news.sub_view?popup=0&nid=01&c1=01&… [1473]

자동차안전센터,"정부와 기업, 소비자와 소통해야’

입력 2012-03-30 13:30 수정 2012-03-30 17:17
YMCA 자동차안전센터는 정부와 기업이 자동차 결함에 관한 정보를 적극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0일 YMCA는 정부와 기업들이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공개하지 않으려는 관행이 자동차산업에 오히려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전센터 홈페이지 리콜제보란에는 지난해 현대자동차가 무상수리를 실시한 그랜저HG공조장치에 대한 소비자들의 리콜 요청이 많다. 안전센터는 이 문제의 경우 제조사가 미리 결함사실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고, 국토해양부에도 제작결함조사결과보고서가 있지만 양측 모두 안전센터측에 자료를 주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안전센터에 따르면 국내 자동차제조사는 리콜조치를 취하는 사례가 드물 뿐 아니라 리콜에 대한 규제사항이 미미해 사실상 이용자들이 결함에 대해 보호받기 힘든 여건이다. 소비자들이 결함에 관한 문제를 제기해도 제조사들은 “검사결과 이상없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한다거나 "객관적인 자료없이 회사를 음해하려 한다“는 식의 태도를 보인다는 것. 또 잦은 리콜로 회사 경영이 힘들어질 수 있다는 소위 ’자동차업체 위기론‘까지 언급하고 있다.

안전센터 김종훈 소장은 "소비자들은 자신이 타는 차에 어떤 결함이 있는지 알기 어렵다는 데서 문제가 시작된다"며 "업계에서 당연히 나서서 해야 할 일을 시민단체가 하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한국소비자원에서 20년동안 자동차 리콜 피해구제를 담당했으며, 완성차업계 근무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자동차 리콜 피해규제분야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자동차안전센터는 앞으로 지속적으로 소비자들의 제보와 리콜 요청을 접수하는 한편 소비자들이 정당하게 자신이 타는 차의 정보를 알 수 있도록 제조사와 정부기관의 인식 전환을 촉구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4월부터 보다 적극적인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