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
 
작성일 : 14-06-18 17:31
현대 협력정비업체(블루핸즈) ‘바가지 정비’ 관련 소비자 경보의 건(총3쪽)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954  
   140618_현대블루핸즈소비자경보.pdf (117.0K) [53] DATE : 2014-06-18 17:31:09

서 울 Y M C A 시 민 중 계 실

 

THE SEOUL YOUNG MEN'S CHRISTIAN ASSOCIATION


종로구 종로2가 9번지 서울 YMCA 별관 204호http://consumer.ymca.or.kr


DRW000035a45916 

 

수 신 : 각 언론사 담당기자

발 신 : 서울YMCA 시민중계실 (문의 : 성수현 / 02-725-1400)

일 자 : 2014년 6월 18일(수요일)

제 목 : 현대 협력정비업체(블루핸즈) ‘바가지 정비’ 관련 소비자 경보의 건(총3쪽)

 

DRW000035a45918

 

 

[소비자경보]

 

블루핸즈 이용 소비자 과잉정비·바가지 심각하다!

 

소비자는 블루핸즈를 현대차 관련 신뢰로 이용하지만 실상은 달라!

 

간단한 점검 원했던 소비자, 타이어 교체까지 백수십만원 바가지

 

현대차, 바가지 씌우는 블루핸즈 제재·시정조치 제대로 못한다!

 

 

현대자동차의 협력정비업체 브랜드인 ‘블루핸즈’의 과잉정비·바가지 행위가 적발되었다.

정비사업자가 현대자동차와 일정한 계약을 맺으면 ‘블루핸즈’ 간판을 달고 현대자동차의 협력정비업체로써 현대자동차에 대한 일반·보증수리 영업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일반 소비자는 현대자동차 관련 신뢰로 ‘블루핸즈’에 정비를 맡기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렇게 현대자동차를 신뢰해 ‘블루핸즈’를 이용했다가 실질적으로 불필요한 수리를 강요받거나, 내역이 불투명한 공임을 청구받는 등의 피해가 빈발하고 있다. 또 피해를 입은 후 현대자동차에 문제제기를 해도 사기에 가까운 소비자 기망행위를 한 계약업체에 대한 처리나 소비자 보상 등에 현대자동차가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 소비자가 두번 실망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블루핸즈’ 브랜드 만을 믿고 정비를 맡긴 뒤 정비내역이나 대금청구명세를 꼼꼼히 따져보지 않으면 피해를 당할 수 있으므로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서울YMCA 시민중계실은 현대 ‘블루핸즈’와 관련 된 다수의 동일 소비자 피해가 예상되어 소비자 피해 경보를 발령한다.

 

<피해 사례>

○ 강남구에 거주하는 A씨는 계획중인 장거리 여행을 대비해, 평소 운행에 별 문제는 없었지만, 자동차를 간단히 점검받을 생각이었다. 또 엔진오일을 교체한 지 오래 됐으므로 필요하다면 엔진오일도 교체하려고 마음먹었다. 곧 A씨는 강남구 소재의 한 블루핸즈 협력정비업체에 자동차 점검을 의뢰했다. 그런데 업체는 자동차의 여러 부위에 청소와 교체가 필요하다고 안내했다(흡기 클리닝, 엔진 클리닝·보호제, 연료필터 교환, 엔진오일 교환, 타이어 교체). A씨는 문제없이 운행하던 자동차에 그렇게 많은 작업이 필요할 지 예상하지 못했고,‘타이어까지 갈아야 하나’하는 의구심이 들었지만,‘블루핸즈’브랜드를 신뢰했으므로 필요한 조치를 모두 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곧 문제가 생겼다. 애초에 견적서에 명시적으로 인쇄되어 있던 것과 달리 VAT를 별도로 청구하는가 하면, 명세서에 모든 공임이 “0원”으로 표기되어 있는 등 미심쩍은 부분이 많았다. A씨는 내역을 자세히 따져보았고, 이중 “연료필터 교환”비용 11만원은 소요부품의 단가가 45600원이며, 나머지 차액은 모두 공임이라고 했다.

A씨는 더이상 직원의 말을 신뢰할 수 없어서, 수리내역이 상세히 들어간 명세서를 다시 교부해달라고 요구했다. 직원이 다시 교부한 정비명세서에는 총액에서 수리에 들어간 소요부품의 개별 단가를 제외한 차액이 모두 공임으로 기재되어 있었고, 이중 “엔진 오일, 휠터, 에어크리너”작업의 공임은 “15080원”이었다. 총계 금액도 A씨가 최초에 신용카드·멤버쉽 포인트로 결제한 부분이 누락된 채 계산되어 있어, 억지로 금액을 끼워 맞춘 것으로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다.

A씨는 업체에 강하게 항의했고, 업체가 ‘수수료를 환불해주겠다’며 합의안을 제시했으나 거절했다.

 

○ 서울YMCA 시민중계실은 현대자동차 본사에 해당 ‘블루핸즈’협력정비업체의 이와 같은 행위에 대해 전달하고 대책을 요구했다. 본사는 조사에 착수했고, 해당 건을 고의가 아닌 협력정비업체의 ‘업무상 과실’로 인한 과다청구 행위로 결론지었다. 또 문제를 일으킨 해당 ‘블루핸즈’ 정비업체에 대해서는 계도조치(계도장 발부)를 하는데 그쳤다.

 

상기 사례와 같이 일반 소비자들은 자동차 전문지식·정보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이 점을 악용하여 불필요한 정비를 강요하고, 책정 기준을 이해할 수 없는 바가지 공임을 청구하는 것이다. 소비자는 자동차 정비업체를 선택하는 과정에서 현대자동차의 ‘블루핸즈’ 브랜드를 믿었다가 피해를 당하고 결과적으로 ‘블루핸즈’에 대한 신뢰를 잃게 된다.

상황이 이런데도 현대자동차는 ‘블루핸즈’ 협력정비업체 관리에 소홀하다. 업체의 고의적인 소비자 기망행위를 단순한 ‘업무상 과실’로 판단하는가 하면, 협력정비업체의 소비자 기망행위가 적발되어도 최초 1회는 계도조치에 그치고 년간 5회가 누적되어야 ‘계약을 재검토’한다고 한다. 실질적으로 계약상의 불이익이 없는 것과 같다.

이런 상황에서 ‘블루핸즈’의 간판을 단 협력정비업체들이 고의적 과잉정비의 유혹을 끊기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현대자동차 또한 협력업체들의 명확한 근거가 없는 공임책정이나 부품가격 청구를 일정한 기준을 두고 관리하지 않는 이유에 대하여, 공정거래위원회의 재판매가격유지행위 단속 등을 핑계 대면서 관리가 어렵다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소비자들의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 현대자동차는 ‘블루핸즈’ 협력정비업체가 소비자 기망행위를 할 시 계약을 해지하는 등 엄격하게 대처해야 할 것이다. 또 ‘블루핸즈’와 관련된 소비자 분쟁이 발생했을 때, 현대자동차의 이름에 걸맞게 소비자 보상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극단적인 정보비대칭으로 열악한 환경에 놓인 자동차 소비자들이 부품가격이나 정비에 관한 정보를 알아볼 수 있는 방법이 없으므로,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소비자도 ‘블루핸즈’의 브랜드만 믿고 정비를 맡기지 말고, 견적상의 정비가 정말로 필요한 지, 사용 된 부품의 단가와 공임은 얼마나 되는 지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서울YMCA 시민중계실은 현대 ‘블루핸즈’ 협력정비업체 관련 사례가 접수되고 있고, 동일 피해와 소비자 분쟁 사례가 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소비자 경보를 발령한다.

관련 피해가 있거나, 동일 피해와 관련한 업체와의 분쟁이 있는 경우,  YMCA자동차안전센터(02-734-3902, http://y-safecar.ymca.or.kr)로 접수해주기 바란다. 끝.